시인은 82세에 이 시를 썼다고 기록에 나온다.

그는 인생을 oak 나무처럼 살라고 한다.

겨울에 옷을 다 벗지만
적나라한 힘을 가진 oak 나무.

그 입고 있던 옷을 다 벗은 뒤에도 남아있는
숨길 수 없는 근원의 힘, 그 적나라한 힘을
'裸力' (naked strength)이라고 하였다.


 


 The Oak 
                           by Alfred, Lord Tennyson         

Live thy Life,                      젊거나 늙거나                  
Young and old,                      참나무 같은               
Like yon oak,                         삶을 가지라.
                     
Bright in spring,                   싱싱한 황금빛으로                  
Living gold;                           봄에 빛나고
Summer-rich                          여름에 무성하지만

Then; and then                    그리고 그리고 나서
Autumn-changed                    가을이 찾아오면
Soberer-hued                          더 맑은
Gold again.                              금빛이로다.

All his leaves                        마침내 나뭇잎새
Fall`n at length,                     다 떨어진 그때
Look, he stands,                      보라 그의 서있는 모습을

Trunk and bough                  몸통과 가지에
Naked strength.                     숨길 수 없는 근원의 힘이.




'Utopia의 꿈 > 익살과 느꺼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 외로움을 말하지 말라 - 李 陽河  (0) 2011.06.17
  (0) 2011.05.05
The Oak  (0) 2011.04.23
하루 또 하루 2  (0) 2011.04.22
모처럼 시조 한 수  (0) 2011.04.22
기쁨에서 시작해서 지혜로...  (0) 2011.04.18
Posted by Birches

댓글을 달아 주세요